ORYANY

THE STAR OF MOROCCO
(모로코의 별)

You're the Star That I Have Wandered Around Looking for

Ayden, a promising designer in New York City, takes a break from fierce competition and travels to Morocco.
With his heart taken away by the song of Titrit who he meets in Marrakech, Morocco, Ayden asks her to be his guide in the country.
And as the two persons spend time together, they're pulled toward one another.
But, Ayden has to return to his New York life .... Titrit's voice is inscribed in Ayden's heart like a tattoo. Can he ever see her again?

내가 찾아 헤맨 건 당신이라는 별

유망한 뉴욕의 디자이너 에이든은, 치열한 경쟁에서 잠시 벗어나 모로코로 여행을 떠난다.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만난 티트리트의 노래에 마음을 뺏긴 에이든은, 그녀에게 모로코 가이드를 부탁하게 되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동안 두 사람은 점점 더 서로에게 깊이 끌리지만 에이든은 다시 뉴욕의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에이든 마음에 타투처럼 새겨진 티트리트의 목소리. 그녀를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메인페이지
  1. Episode 1 From New York
    to Marrakech
    뉴욕에서 마라케시로

  2. Episode 2 Titrit Means
    Star
    '티트리트'는 '별'이라는 뜻

  3. Episode 3 Another
    Sad Song
    어나더 새드 송

  4. Episode 4 Like When I Received
    First Flowers
    처음 꽃다발을 받았을 때처럼

  5. Episode 5 Could I Give My Heart
    to the Waves?
    이 파도에 마음을 맡겨도 될까

  6. Episode 6 I Saw Someone's Back
    that Looked Like Her
    닮은 뒷모습을 봤어

  7. Episode 7 Ana
    Moajaba Bik
    아나 모아자바 빅

  8. Episode 8 I Owe You One,
    Belle
    덕분이야, 벨

  9. Episode 9 Undelivered
    Words
    닿지 못한 말들

  10. Episode 10 From Marrakech
    to New York
    마라케시에서 뉴욕으로

EPISODE 1

FROM NEW YORK TO MARRAKECH

Ayden is tired of the fierce competition in New York City that he has been through since his successful debut as a designer.
He leaves for Morocco, obsessed with the impression that he had seen in a travel show video his old lover, who was gone missing.
On the first night in Marrakech, Ayden suddenly has his hands grabbed by a Moroccan woman and gets a henna tattoo drawn on his wrist.

1화. 뉴욕에서 마라케시로

디자이너로서 성공적인 데뷔 이후 뉴욕의 치열한 경쟁에 지쳐 있던 에이든.
그는 한 여행 프로그램 영상에서 실종된 옛 연인을 본 듯한 느낌에 휩싸여 모로코로 떠난다.
마라케시에서의 첫날 저녁, 에이든은 갑작스레 모로코 여자에게 손이 잡혀 팔뚝에 헤나 타투를 그리게 된다.

Everything started from the video of Morocco shown on a television program. It was when Ayden came into his
fourth year after he launched a brand in his own name. His brand enjoyed a steady growth as it was described in
the industry as rendering distinctive sentiments in a stylish design.
At the same time, however, he was reeling from severe fatigue and powerlessness about his life in New York where
life faced tough competition.
It was then that he caught a glimpse of Lia's side look in the Moroccan scene shown on the TV he kept on in his car.
Right away, Ayden packed his stuffs and boarded a plane bound for Morocco.
And this, with false hope that perhaps he would be able to find there Lia, the unhealed wound and his only possible
lover...

모든 것은 한 TV 프로그램의 모로코 영상으로부터 시작됐다. 에이든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브랜드를 런칭한 지 막 4년차에 접어들 무렵이었다.
독특한 감성을 세련된 디자인으로 풀어낸다는 업계의 평가를 받으며 꾸준히 브랜드가 성장하던 때였지만 한편으로 그는, 경쟁이 치열한
뉴욕에서의 생활에 깊은 피로와 무력감을 느끼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무심코 틀어둔 TV 속 모로코 풍경에서 리아의 옆모습이 언뜻 스쳐
지나갔던 것이다. 에이든은 그 길로 짐을 꾸리고 모로코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어쩌면 그곳에서, 여전히 아물지 않는 상처이자 단 하나의
연인이었던 리아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헛된 기대를 품고…

What Ayden saw on TV was Jemaa el-Fnaa located in the middle of Marrakech.
The square at twilight was crowded and noisy and had the magical power to
keep people excited somehow.
A young man was noticed by Ayden, who was enraptured at the dynamic energy
of Jemaa el-Fnaa as he sat at the outdoor table. With a simple and rugged look,
the young man was wandering around while calling out a name, Titrit.
One could notice the desperateness in the young man's eyes. Perhaps, his own
eyes were like that when Ayden was looking for Lia.
At the thought of Lia, his heart sagged like a heavy stone.

에이든이 TV로 본 곳은 마라케시 중앙에 있는 제마 엘프나 광장이라고 했다. 일몰 무렵의 광장은 과연
듣던 대로, 혼잡하고 소란하면서도 묘하게 사람을 들뜨게 하는 마력이 있는 곳이었다.
야외 테이블에 앉아 달디단 민트차를 마시며 제마 엘프나의 역동적인 에너지에 취해있던 에이든의
시선에 한 젊은 남자가 와 닿았다. 전체적으로 단순하고 굵직하게 생긴 젊은 남자는 티트리트, 라는
이름을 되풀이해 부르며 방황하고 있었다. 젊은 남자의 눈빛에서 애절함이 느껴졌다. 리아를 찾아 헤맬
때 그의 눈빛도 저랬을까. 리아를 생각하자 마음이 추를 단 것처럼 무겁게 가라앉았다.

Suddenly, soft and sturdy hands grabbed Ayden's hand.
As surprised Ayden moved to shake off her grip, the woman spoke in
broken English.
"Please sit still for a while. This will bring good luck to you."
Even before Ayden could say no, the woman moved her hands nimbly to
draw a tattoo on the inside of his forearm. With her stare kept at the young
man, she looked watchful for something.

그 때 갑자기 부드럽고 탄탄한 손이 에이든의 손을 홱 낚아챘다. 놀란 에이든이 뿌리치려 하자
여자가 서툰 영어로 말했다.
"잠시만 이대로 있어주세요. 당신에게 행운을 줄 거니까."
여자는 거절할 새도 없이 재빠른 손놀림으로 에이든의 팔뚝 안쪽에 타투를 그리기 시작했다.
그녀의 시선은 줄곧 젊은 남자 쪽을 향한 채였는데 무언가 경계하는 듯 보였다.

'I see. You're using me to avoid the guy?'
Now intrigued, Ayden decided to keep watch on the woman, whose name was perhaps Titrit.
Buxom dark chocolate hair, clear sparkling eyes, and healthy, tight, and swarthy skin.
With his eye on the woman, Ayden briefly looked like his eyes were dazed. She seemed full of
dashing vitality.
Her one-piece dress, which was embroidered with an ethnic pattern unique to Morocco,
matched her mystic mood.
Well, the man has a good reason to be desperate about her. When he perked up his head with
this thought, the young man was disappearing to the other side from where Ayden was seated.
Seeing the man walk away, the woman stood up wiping sweats off her face.

'오호라, 저 남자를 피하기 위해 나를 이용하시겠다?
흥미로워진 에이든은 여자 - 아마도 이름이 티트리트일 – 를 지켜보기로 했다. 풍성하고 짙은 초콜릿 색 머리와 맑게
반짝이는 눈빛, 건강하고 탄력 있는 까무잡잡한 피부. 여자를 관찰하던 에이든은 잠시 눈이 시린 표정을 지었다.
그녀는 거칠 것 없는 생기로 가득해보였다. 모로코 특유의 에스닉한 패턴이 수 놓여진 원피스가 여자의 신비로운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
저 남자가 간절해질만도 하군, 생각하며 남자를 찾아 고개를 들었을 때 젊은 남자는 에이든이 앉아있는 반대쪽으로
사라져갔다. 남자가 멀어지는 것을 확인하자 여자는 얼굴의 땀을 닦으며 일어섰다.

Meantime, a black lizard had been drawn on Ayden's forearm.
Grinning, the woman said.
"The lizard's name is Bell. While you're here, it will protect you. Good luck!"
Quite satisfied with the lizard pattern, Ayden wanted to pay her for it.
Staring at it and then shaking her head, she ran into an alleyway of Medina.

어느새 에이든의 팔에는 검은 도마뱀이 그려져 있었다. 여자가 생긋 웃으며 말했다.
"도마뱀의 이름은 벨이에요. 여기 머무는 동안 이 녀석이 당신을 지켜줄 거예요. 행운을 빌어요."
도마뱀 문양이 꽤 맘에 든 에이든이 타투 값을 건네자 여자는 말갛게 바라보다 고개를 젓고는
메디나 골목을 향해 뛰어갔다.

EPISODE 2

TITRIT MEANS STAR

Titrit keeps refusing love proposal from Samir, her friend from childhood. She believes that she will meet her true love some day.
Drawing henna tattoo for a customer at her mother's small restaurant in Marrakech, Titrit encounters Ayden,
who drops into the restaurant with his buddy Hasra.

2화. '티트리트'는 별이라는 뜻

티트리트는 어릴 때부터 친구인 사미르의 구애를 매번 거절한다. 그녀는 언젠가 만나게 될 운명 같은 인연을 믿고 있는 것.
마라케시에 있는 엄마의 작은 레스토랑에서 손님을 상대로 헤나 타투를 그려주던 티트리트는,
친구인 하스라와 함께 레스토랑에 온 에이든을 만나게 되는데…

Now in an alleyway of Medina, Titrit was taking a deep breath. In trying to get
away from Samir, she had just drawn a free tattoo for a foreigner who was a total
stranger. For Titrit, Samir was a good childhood friend she grew up with in the
same neighborhood. Finding it hard to keep refusing a man who was a long-time
friend, she fled from Samir who was there to take her to the movies.
Titrit was waiting for her Mr. Right. Someone whose fate was tied to her from the
time of her birth. She didn't know who that person might be, but one thing was
certain: it wasn't Samir. Whoever it might be, she was sure she would recognize
the person at once.

메디나의 한 골목으로 들어서자 비로소 티트리트는 긴 숨을 몰아 쉬었다. 사미르를 따돌리려 낯선
외국인에게 공짜 타투까지 그려준 참이었다. 티트리트에게 사미르는 어릴 때부터 함께 자라온 좋은
동네 친구일 뿐이었지만, 사미르는 끊임없이 구애했고 포기하는 법이 없었다 오랜 친구의 마음을
매번 거절하는 것도 못할 짓이어서, 오늘은 같이 영화를 보자고 찾아온 사미르를 내내 피해 다녔다.
티트리트는 기다리는 인연이 있었다.
티트리트가 태어날 때부터 운명의 실로 연결 돼있는 사람. 그게 누군지는 아직 그녀 자신도 알지
못하지만, 그 사람이 사미르가 아닌 것만은 확실했다누구든 그녀는 단번에 알아볼 자신이 있었다.

As Titrit was drawing tattoos for a cute mother and her daughter who came from Asia in one
corner of her mother's restaurant, Hasra stepped in with excitement obvious in his face. She was
with a man. Earlier in the morning, Hasra gave a prior notice by phone.
"To be honest, I got a crush on someone."
Working as a model, Hasra was a great beauty who fell in love so easily that she changed her
lovers several times. So, there was nothing surprising about her appearance with the man.
At Titrit's lukewarm reaction, Hasra spoke emphatically with her unique, toned-up voice.
"This time, it's different. This is truly, truly the love of my life!"
He was a famous designer working in New York, long a dream place for Hasra.
She would say so enthusiastically, how so many models wanted to join his runway and how she
felt like her heart was bursting when she spotted him at a fashion show held in Casablanca, and
saying that she would take him to the restaurant on that evening, she asked Titrit to check on him.

티트리트가 엄마의 식당 한 귀퉁이에서 귀여운 동양 모녀에게 타투를 그려주고 있을 때, 상기된 표정의 하스라가 안으로
들어섰다. 어떤 남자와 함께였다. 아침 나절 하스라가 전화로 예고했었다.
"실은 말야, 나 요즘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
모델 일을 하고 있는 하스라는 미모가 빼어난 데다 쉽게 사랑에 빠지는 타입이라 애인이 수 차례나 바뀌곤 했으므로 별로
놀라울 일도 아니었다. 미적지근한 티트리트의 반응에 하스라는 특유의 톤업된 목소리로 힘주어 말했다.
"이번엔 달라, 이번에야말로 진짜, 진짜, 진짜, 내가 찾던 운명의 상대라니까!"
그는 하스라가 동경해온 뉴욕의 유명한 디자이너라고 했다. 그 사람의 런웨이에 서고 싶어하는 모델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른다고, 카사블랑카에서 열린 패션쇼에 갔다가 그 사람을 발견하고 심장이 튀어나오는 줄 알았다고,
그 남자를 오늘 저녁에 식당으로 데려갈 테니 잘 보라고, 열심히 얘기했었지.

Titrit carefully watched the man. Wearing navy blue pants that per-
fectly matched his comfy white linen shirt, the tall, rather lean,
grey-eyed man exuded class.
She thought, well, he has this somewhat melancholy look about him.
Then, the man gave a glance at Titrit. Then, the man's impassive eyes
seemed to glisten.
And the next moment, his face took on a whiff of grin but immediately
relapsed to the previously expressionless state. Titrit felt some uncanny
tension and some odd anxiety. Like a person who had gulped three
straight cups of coffee, she felt her heart throbbing and had a presenti-
ment that some uncontrollable layers of emotions would soon rush in
like enormous waves.

티트리트는 유심히 남자를 관찰했다. 여유 있는 흰 린넨 셔츠에 맞춤한 듯 잘 맞는 네이비색
바지를 받쳐입은 그는, 키가 크고 조금 여윈 듯한 체격에 기품이 느껴지는 잿빛 눈동자를
가진 남자였다.
어쩐지 울적해 보이는 표정이네, 생각하고 있을 때 남자의 시선이 티트리트를 향했다.
남자의 무심하던 눈동자가 일순 반짝, 빛나는 것처럼 보였다.
다음 순간 슬몃 웃음기가 떠오른 것도 같았지만 금세 원래의 무표정으로
돌아갔다티트리트는 알 수 없는 긴장감과 묘한 불안을 느꼈다. 커피를 거푸 세 잔 마신
것처럼 심장이 뛰는 것 같기도 하고, 통제할 수 없는 여러 겹의 감정들이 높은 파도처럼 곧
덮쳐올 것 같은 예감이 들기도 했다. 하스라가 그를 소개했다.

"Titrit, this is Ayden who I told you about. This is Titrit, my sister-like friend.
Titrit is pretty famous in this area for her tattoos. She's so popular with tourists.
Now you're here, why don't you try getting a tattoo?"
"Name is Titrit?"
The man, who was both asking and saying to himself — was his name
Ayden? — gave a cynical grin this time.
"Yes, the name of this restaurant is Titrit, which means star."
Hasra had the kindness to give him a detailed explanation.
‘Geez, he's a famous designer but where's his manners?’
Titrit loudly set a water glass on the table before Ayden.

"티트리트, 내가 말한 그… 에이든이야. 이쪽은 자매 같은 제 친구, 티트리트. 티트리트는
타투로 이 근방에서 꽤나 유명해요. 여행객들한테 얼마나 인기가 좋은데요. 오신 김에
타투 한 번 해보시겠어요?"
"이름이 티트리트?"
묻는 것도 혼잣말도 아닌 어투로 발음하던 남자 – 이름이 에이든이랬나 - 가 이번엔 분명
피식, 웃었다.
"네, 이 식당 이름이 티트리트잖아요. 별, 이라는 뜻이죠."
하스라가 친절하게도 일일이 설명해주고 있었다.
'뭐야, 유명한 디자이너라더니 예의는 못 배워 드셨나?'
티트리트는 물컵을 소리 나게 에이든 앞에 놓았다.

EPISODE 3

ANOTHER SAD SONG

Some ten years ago, Lia left Ayden without leaving a word. Ayden still feels the hurt from her sudden departure.
Ayden knows that Titrit, whom he comes across at the restaurant, is a woman who drew his henna tattoo,
but doesn't pay extra attention to her.
However, romance is in the air for the man when she feels consoled by the song that Titrit sings.

3화. 어나더 새드 송

십여 년 전, 말 한마디 없이 에이든을 떠나버린 리아. 에이든에겐 그때 받은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않은 채 남아있다.
에이든은 레스토랑에서 우연히 만난 티트리트가 헤나 타투를 그려줬던 여자라는 걸 알게 되지만 별 관심을 두지 않는다.
하지만 티트리트가 부르는 노래에 위로 받는 듯한 기분과 함께 마음이 흔들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Ayden moved to a boutique hotel which was right next to Restaurant Titrit a few days ago.
While he liked tagine and avocado juice, the place was close to his favorite Jemaa el-Fnaa.
And more than anything else ... it was a perfect place for seeing Titrit. While her talkativeness
could be faulted, it wasn't totally annoying that Hasra was getting in touch with him frequently.
Sociable and open-hearted, she not only knew the city well, but also used to take Ayden to
places that he would like, considering the preferences of the man who took a lot of interest in
fashion and design. But that was all, and he developed no extraordinary feelings about her.
Perhaps, he would develop no special feelings about anyone for good. Still, Ayden couldn't forget
Lia. Actually, he was afraid of forgetting her.

에이든은 며칠 전 숙소를 ‘레스토랑 티트리트’ 옆에 있는 부띠끄 호텔로 옮겨왔다. 그 식당의 따진과 아보카도 주스가
입맛에 맞기도 했고, 그가 좋아하는 제마 엘프나와도 가까웠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티트리트를 만나기 편한 곳이니까.
말이 좀 많은 게 흠이긴 하지만 하스라가 자주 연락해오는 것이 그리 귀찮지만은 않았다. 붙임성 좋고 성격 시원시원한
그녀는 이 도시의 지리를 잘 알고 있을 뿐 아니라 패션과 디자인에 관심 많은 에이든의 취향을 고려해 그가 좋아할 만한
곳으로 데려가 주곤 했다. 하지만 그뿐, 특별한 감정이 생기진 않았다.
아마 앞으로도 누군가에게 특별한 마음 따윈 생기지 않겠지. 에이든은 아직 리아를 잊지 못했다. 아니 오히려 잊을까 봐
두려웠다.

He first met Lia at the design school and they date for about two years. She was an
affectionate and thoughtful woman. She used to warmly console him when he was
tired with a grueling curriculum. One day, however, she was gone, leaving no clue
to her whereabouts. Without leaving a note or a bye. . Ayden progressed through
worries, questions, reproaches, remorse, hate, and severe depression, and now,
he was left with only one thing: desperate longing. Just one more time, he wanted
to be with her and hold her. . He wanted to make sure that she was alive and kick-
ing.
She meant everything to Ayden who was 27, but he couldn't bring back her face.
As forgetting Lia also meant losing the whole period ten years before, Ayden would
often hang on to her shadow. . Still, he wasn't free from the wound that Lia had
inflicted on him.

리아와는 디자인 스쿨에서 처음 만나 2년 정도 교제했다. 다정하고 사려 깊은 여자였다. 혹독한
커리큘럼에 지친 그를 따뜻하게 보듬어주곤 했던 그녀는, 그러나 어느 날 갑작스레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메모 한 장, 작별 인사 한 마디 남기지 않은 채. 걱정과 의문, 원망과 자책, 증오와 깊은 우울의 감정들을
차례로 지나 에이든에게 이제 남은 건 단 하나, 뼛속까지 사무치는 그리움이었다. 단 한 번이라도 다시
만나, 리아를 품에 안고 싶었다. 잘 살아 있는지 확인해보고 싶었다. 스물일곱 살 에이든의 전부였던
그녀였건만, 최근엔 그녀의 얼굴이 잘 생각이 나질 않았다. 리아를 잊는다는 건 십 년 전 그 시절을
모두 잃는다는 의미기도 했으므로, 때때로 에이든은 그녀의 그림자에 매달리곤 했다. 아직도 여전히,
그는 리아가 준 상처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When Ayden saw Titrit again at the restaurant that Hasra took her to, he found the
unexpected coincidence interesting, but he didn't care too much whether she rec-
ognized him or not. As the dinner was nearing its end with folks half-heartedly
responding to Hasra's endless talk, Titrit sat to a small mic stand placed at the
restaurant bar and began to sing to her own guitar.

하스라가 데려간 식당에서 티트리트를 다시 만났을 때만 해도 의외의 우연이 재밌긴 했지만 그녀가
에이든을 알아보지 못하든 말든 별로 신경 쓰지 않았었다. 하스라의 끊임없는 수다에 건성으로
장단을 맞추며 식사가 끝나갈 무렵, 티트리트가 레스토랑 바 쪽에 설치된 작은 스탠드 마이크 앞에 앉아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Ayden thought that everyone in the restaurant momentarily experienced
timelessness. . Titrit's voice was desolate, forceful, subdued, and clean like the
desert wind. Her voice was gently soothing, as if to say, there was a time when I
was passing singlehandedly through a long tunnel that seemed to know no end ...
I know, I was like that, too. Feeling as if his well-sealed heart was collapsing
in a split-second, Ayden was transfixed there, vacantly staring at Titrit.

에이든은, 그 레스토랑에 있던 사람들 모두가 순간적으로 시간이 멈추는 경험을 했으리란 생각이
들었다. 티트리트의 목소리는 사막의 바람처럼 쓸쓸하면서도 힘이 있었고, 은은하고 담백했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긴 터널을 홀로 지날 때가 있었지, 나도 알아, 나도 그랬어, 하고 나지막이 위로하는
듯한 목소리. 단단하게 봉해둔 마음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리는 것 같은 기분을 느끼며, 에이든은 못 박힌
듯 우두커니 티트리트를 바라봤다.

EPISODE 4

LIKE WHEN I RECEIVED FIRST FLOWERS

Now, Titrit finds herself waiting for Ayden, who makes it a rule to visit the restaurant at the same hour every day.
She is perplexed to see how she has changed. When Titrit tries to return the excessive amount of tip that Ayden has
given to her in appreciation of her song,
Ayden asks her to be his guide in Morocco.

4화. 처음 꽃다발을 받았을 때처럼

매일 비슷한 시간에 티트리트네 레스토랑에 오곤 하는 에이든을 언제부턴가 기다리게 된 티트리트.
그녀는 자신의 그런 마음의 변화가 당황스럽다.
노래에 대한 답례로 에이든이 준 팁의 액수가 너무 과하다며 티트리트가 돌려주려 하자, 에이든은 티트리트에게 모로코 가이드를 부탁한다.

‘Maybe not coming today?’
Titrit looked around the restaurant, tuning up her guitar. Seated for a while at the table in one
corner, Samir was giving a sultry look at Titrit. Simple as he was, Samir was wayward and rash.
‘ What should I do with him?’
She was frustrated, and when she turned her head, she saw a foreign man who came to the res-
taurant every day. He wasn't behaving impressively in that he made passes at ladies at next
tables and cracked silly jokes. But, as he had made it work to work for nearly two weeks, he was
welcomed by Titrit's mother. As she overheard other travelers call him Jay, she just remembered
that his name was Jay and wanted to know any more about him.

‘오늘은 안 오려나?’
티트리트는 기타 줄을 고르며 레스토랑 안을 둘러봤다. 사미르가 아까부터 한쪽 테이블에 앉아 데일 듯 뜨거운 시선으로
티트리트를 바라보고 있었다. 순박하지만 일방적이고 저돌적인 사미르.
‘쟤를 어째야 하나?’
티트리트가 갑갑한 마음으로 고개를 돌리자 매일같이 레스토랑에 들르는 외국인 남자가 시야에 들어왔다.
옆 테이블 여자 손님에게 껄떡대거나 시답잖은 농담도 자주 하는 등 별로 인상이 좋지 않았지만, 근 보름 동안 출근
도장을 찍고 있어 티트리트의 엄마가 반기는 손님이었다. 다른 여행객들이 제이, 라고 부르는 걸 얼핏 들었던 터라
이름이 제이, 라는 것 정도만 기억해뒀을 뿐 그 이상은 알고 싶지도 않았다.

Japanese women who were friends traveling together occupied a table, and two Moroccan men,
a traveling Canadian family, and a host of French boys were waiting for Titrit's songs. Ayden
wasn't there. . Following his visit to the restaurant with Hasra, Ayden would come there towards
evening. He would eat and hear her songs before he left. . Seeing that he wasn't there, Titrit was
disappointed, and was embarrassed at her disappointment.
‘Why on earth had I waited for him?’
As if to shake off distracting thoughts, she closed her eyes and grabbed her guitar.
However, Ayden appeared while she closed her eyes as she sang. With all his heart, Ayden was
all ears to Titrit's voice. . His eyeglance and facial expression brightly shone like shooting stars in
the nightly sky before they waned instantly. The quiet forehead was buried in thought. Hasra once
said that Ayden had come this far looking for his lover who disappeared. Deep pain was in
Ayden's grey eyes. When Titrit finished her song and opened her eyes, Ayden was before her for
real.

친구들끼리 여행 중이라는 일본 여자들이 한 테이블을 차지하고 있었고, 모로칸 남자 둘, 캐나다 가족 여행객, 프랑스
남자애들 한 무리가 티트리트의 노래를 기다리고 있었다. 에이든은 보이지 않았다.
하스라와 다녀간 이후 에이든은 저녁 무렵이면 혼자 이곳으로 와 식사를 하고 노래를 듣고 돌아가곤 했다.
그가 없다는 걸 확인하자 티트리트는 실망했고, 실망하는 스스로에게 당황했다.
‘대체 왜 그를 기다린 거야?’
그녀는 잡념을 떨치듯 눈을 감고 기타를 잡았다. 하지만 노래하는 동안 감은 눈 속으로 에이든이 떠올랐다. 티트리트의
목소리에 온 마음의 깃을 세우고 반응하던 에이든. 밤의 유성처럼 환하게 빛나다가 순식간에 사그라들곤 하던 눈빛과 표정
생각에 잠긴 고요한 이마. 하스라가 말했었다. 에이든은 사라진 연인을 찾으러 이 먼 곳까지 온 거라고. 에이든의 잿빛
눈동자에 막막한 고통이 담겨 있다. 노래를 끝낸 티트리트가 눈을 뜨자
눈앞에 정말 에이든이 있었다.

Samir came to her shouting "Wonderful!" and put a newly bought muffler
around her, but Titrit's eyes were stuck on Ayden, who was standing behind
Samir. Slowly approaching her, Ayden slipped a tip into Titrit's guitar case, which
was apparently a lot of money. . Other customers put money into the guitar case
and Jay was whistling and raising his thumb in an exaggerated motion. Only
then, Titrit hurriedly withdrew her look, which was blankly directed at Ayden.

사미르가 원더풀을 외치며 소란하게 다가와 티트리트에게 새로 산 머플러를 둘러주었으나 티트리트의
시선은 사미르 뒤에 서있는 에이든에게 멈춰있었다. 에이든은 천천히 다가와 티트리트의 기타 케이스에
팁을 넣었는데 얼핏 보기에도 액수가 컸다. 다른 손님들도 저마다 기타 케이스에 돈을 넣었고 제이가
휘파람을 불며 과장된 몸짓으로 엄지를 들어 보였다. 그제서야 티트리트는 에이든을 향해 멍하니
열려있던 시선을 황망하게 거둬들였다.

After she put things in order on the stage, Titrit at once went up to Ayden.
"I can't just take this much tip."
With a faint smile on his mouth, Ayden said.
"I just want to ask you to serve as my guide, but you're so busy that I can't talk to
you. Please don't turn it down. I'll be able to pay you as much as you like."

자리를 정리한 티트리트는 곧장 에이든에게 다가갔다.
“이렇게 과한 액수는 팁으로 받을 수 없어요.”
에이든이 입가에 희미한 미소를 띠며 말했다
“가이드를 좀 부탁하고 싶은데 늘 바빠 보여서 말을 걸 수가 있어야지. 거절하지 말아줘요. 보수는
원하는 만큼 넉넉하게 줄 수 있을 거예요.”

Titrit was puzzled at the unexpected proposal.
While she wondered why he was asking her and not Hasra to be his guide, her
heart was throbbing. Just like when she received her first flowers.

티트리트는 뜻밖의 제안에 어리둥절했다. 그가 왜 하스라에게 부탁하지 않고 자신에게 가이드를
해달라고 하는지 의아하면서도 두근두근 가슴이 뛰었다. 언젠가 처음으로 꽃다발을 받았을 때처럼. 

EPISODE 5

COULD I GIVE MY HEART TO THE WAVES?

Now serving as Ayden's guide, Titrit takes him to the town of Chefchaouen.
Traveling in the beautiful Moroccan town, Ayden finds new stimulation and inspiration as a designer.
Titrit feels more and more attracted to Ayden but she is unhappy, knowing that he will go away someday.

5화. 이 파도에 마음을 맡겨도 될까?

에이든의 가이드를 하게 된 티트리트는 그를 쉐프샤우엔 마을로 데려간다.
아름다운 모로코 마을을 여행하며 에이든은 디자이너로서 새로운 자극과 영감을 얻는다.
티트리트는 점점 더 에이든에게 끌리는 스스로를 느끼지만 그가 언젠가는 떠날 사람임을 알기에 마음이 무겁다.

When Titrit asked where she wanted to go, Ayden said.
"I want to take a leisurely and quiet walk in an alleyway."
"We have to go pretty far to Marrakech. Is it OK with you?"
“Sure, I came from New York to Marrakech."
As they traveled together by train or bus, Ayden came to know that Titrit had done her practice
with guitar and singing all by herself and that she had dreams about getting her music album
some day.
Titrit heard from Ayden that he was fourteen years older than her, he liked bossa nova and French
movies, and that he was having this long travel in Morocco for the first time.

티트리트가 어디를 가고 싶으냐고 묻자 에이든이 말했다.
“느긋하고 조용하게 골목 산책을 하고 싶어요.”
“마라케시에서 꽤 멀리까지 가야 하는데 괜찮겠어요?”
“물론, 뉴욕에서 마라케시까지도 왔는걸.”
기차와 버스를 갈아타며 함께 여행하는 동안 에이든은, 티트리트가 여태 거의 혼자 힘으로 기타와 노래를 연습했다는
것을, 언젠가는 자신의 노래로 된 음반을 내고 싶은 꿈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티트리트는 에이든이 자신보다 열네 살이 많으며, 보사노바와 프랑스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과,
이렇게 긴 여행은 모로코가 처음이란 얘기를 들었다.

After a long day's journey, they arrived in Chefchaouen. The town was teeming in cobalt blue as if
the transparent color of the Mediterranean colored the whole place. Ayden very much liked this
small town, which had all its walls, doors, and steps painted in blue by creating diverse variations
of chroma and brightness. . He sensed no such thing as fatigue from a long-distance travel,
although it wasn't clear whether it was the beauty of the town or the company of Titrit. The two
persons had no specific plan and just randomly strolled around alleyways. It added to their fun
watching those goods put out for sale by those small shops in different alleyways. . Most of the
stuffs had the unique patterns and vivid colors of Morocco, which looked even more colorful as
they mingled with the green background of the locale.

한나절이 지나서야 두 사람은 쉐프샤우엔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지중해의 투명한 물빛이 온 마을을 물들인 듯 코발트
블루로 가득한 곳이었다. 채도와 명도를 다양하게 변주해 벽과 대문, 계단들을 죄다 블루톤으로 맞춰 칠해놓은 이
자그마한 마을이 에이든은 무척 마음에 들었다. 장거리 여행의 피로 따위는 느껴지지 않았다.
그것이 이 마을이 아름다워서인지 티트리트가 같이 있어서인지는 명확하지 않았지만 두 사람은 특별한 계획 없이 이 골목
저 골목을 내키는 대로 산책했다. 골목마다 작은 가게에서 내어놓고 파는 물건들이 구경하는 재미를 더했다.
대부분 모로코 특유의 패턴과 선명한 컬러들로 이뤄져 있었는데, 이곳의 푸른 배경과 어우러져 한층 더 화려해 보였다

A captive to new stimulation and inspiration, Ayden was busy writing memos,
taking pictures, and sketching things with his sparkling eyes. . When the town chil-
dren, who played moving up and down the neighborhood steps, showed their curi-
osity, he let them see his sketches and gave a disarming laugh. Quietly watching
the scene right by, Titrit thought.
‘Could I give my heart to this inrush of emotional waves? After all, that man won't
be my man. He is a traveler, and will eventually leave to go back to where he came
from.’ Moreover, according to Hasra, he has a lover he can't forget.
‘Who could be the woman that is the only love for the man?’

에이든은 새로운 자극과 영감에 사로잡혀 눈빛을 반짝이며 메모를 하고 사진을 찍고 스케치를 하는 등
부산했다. 골목 계단을 오르내리며 놀던 동네 아이들이 호기심에 기웃거리자, 에이든은 자신의 스케치를
보여주며 스스럼없이 웃었다.
그 옆 모습을 가만 바라보던 티트리트는 생각했다.
‘내게 몰려오는 이 감정의 파도에 마음을 맡겨도 될까. 저 사람은 어차피 내 사람이 될 수 없는 걸. 그는
여행자, 언젠가는 이곳을 떠나 원래 살던 곳으로 돌아가겠지.’
게다가 하스라의 말에 따르면 그에게는 잊지 못하는 연인이 있다.
‘누굴까? 저 사람에게 단 하나의 사랑이라는 그 여자는…’

From a store selling fabrics, Ayden bought a muffler with arabesque pattern
printed in dark navy on the mint background. Then, he briskly stepped toward Titrit
to get her muffler off her neck, and then stooped over her to put the new muffler
around her.
"I don't know who bought it for you but it shows such poor taste. Look, with this
pretty one, your face looks prettier."
When he said "who bought it," he seemed to know that the old muffler was a gift
from Samir.
Trying to determine if his words carried any jealousy, Titrit felt joy brightly welling
up from deep inside her trembling heart. All along worried about Titrit because she
looked melancholy, was relieved to see her smiling shyly. And, withdrawing his
hand that was going to touch her hair absent-mindedly, he thought. Anyways,
she's a person I want to make laugh. I feel relieved to see her laugh.

에이든은 패브릭 제품들을 파는 가게에서 민트색 바탕에 짙은 네이비로 아라베스크 무늬가 나염 된
머플러를 한 장 샀다. 그리고는 티트리트에게 성큼 다가가 그녀가 목에 감고 있던 머플러를 풀고, 새로 산
머플러를 둘러주기 위해 티트리트를 향해 몸을 비스듬히 숙였다.
“누가 사줬는지 취향 한번 촌스럽네. 봐요, 예쁜 걸 하니까 얼굴도 더 예뻐 보이잖아.”
누가 사줬는지, 라고 말하는 걸로 봐서 사미르가 선물한 머플러라는 걸 알고 있는 것 같았다.
티트리트는, 그 말에 약간의 질투가 섞여있는지 가늠해보며 떨리는 가슴 저 안쪽에서부터 환하게 기쁨이
차오르는 것을 느꼈다. 티트리트가 울적해 보여 내내 마음 쓰였던 에이든은, 수줍게 미소 짓는
티트리트를 보자 안심이 됐다. 그리고 그녀의 머릿결을 무심코 쓰다듬으려던 손길을 거두며 생각했다.
어쩐지 자꾸만 웃게 해주고 싶은 사람이라고. 웃는 모습을 보면 마음이 놓인다고.

EPISODE 6

I SAW SOMEONE'S BACK THAT LOOKED LIKE HER

When Jay, a regular to the restaurant, makes passes at her,
Titrit gets distracted and breaks a glass by mistake. On encountering Jay in Medina, Ayden tripps him up in a small act of revenge.
Spotting in a crowd of tourists someone whose back looks like that of Lia, Ayden chases the person only to get lost, while Titrit scours Medina looking for Titrit.

6화. 닮은 뒷모습을 봤어

레스토랑 단골 손님인 제이가 추근대는 통에 티트리트가 유리컵을 깨뜨리는 소동이 벌어지고,
마침 메디나에서 제이와 마주친 에이든은 제이의 발을 걸어 넘어뜨려 사소한 복수를 한다.
관광객 무리에서 리아와 닮은 뒷모습을 발견한 에이든은 무작정 뒤를 좇다가 길을 잃고, 티트리트는 에이든을 찾아 메디나를 헤맨다.

"We talk. Please sit here. I am not a bad guy."
As he stepped into Restaurant Titrit, Ayden heard English spoken with a familiar American accent.
Jay was tenaciously trying to engage her in conversation. Visiting the restaurant at about the
same hour as Ayden did, the man had something of a playboy about him. Titrit, who was on duty,
didn't reveal any unease but said sweetly.
"What can I do for you, sir?"
Once again, Jay pulled out the next chair in asking her to take a seat, whereas Titrit declined to do
so saying that she was at work. At this remark, protesting her inflexibility, Jay pulled her hand,
which caused her tray slip and made the glasses fall to the floor and shatter to pieces. Without
saying a word, she cleaned up the mess of glass pieces.

“얘기 좀 해요. 여기 좀 앉아봐요. 나 나쁜 사람 아니야.”
에이든이 ‘레스토랑 티트리트’ 에 들어서자 익숙한 미국식 영어가 들렸다. 제이가 티트리트에게 끈질기게 말을 붙이고
있었다. 그는 에이든과 늘 비슷한 시간대에 레스토랑에 출입하는 남자로, 한량 같은 데가 있었다.
서빙 중이던 티트리트는 귀찮은 내색 없이 다가가 상냥하게 물었다.
“부르셨습니까 손님.”
제이는 옆 자리 의자를 뒤로 빼서 재차 앉길 권했고, 티트리트는 지금은 일하는 중이라며 거절했다. 그러자 제이가, 왜
이렇게 뻣뻣하게 구냐며 그녀의 손을 잡아 끌었는데 그 서슬에 티트리트가 들고 있던 쟁반이 미끄러지면서 유리컵들이
바닥에 우수수 떨어져 깨졌다. 그녀는 말없이 유리조각들을 치웠다.

Embarrassed thus hesitating a little bit, he took advantage of Titrit's absence for
taking out the trash and sneaked out. Ayden went into the kitchen looking for Titrit.
When he opened the door, there was a small courtyard. When he opened the
door, there was a small courtyard. And he found Titrit there, raising her fists in the
air, pounding her feet on the ground, and slaking her anger in some unintelligible
Moroccan words. Ayden smiled at her cute and sad situation.

제이는 당황한 듯 조금 머뭇거리다가 티트리트가 쓰레기를 버리러 간 틈을 타 슬그머니 나가버렸다.
에이든은 티트리트를 찾아 주방으로 갔다. 주방과 연결된 문밖에서 어렴풋이 감탄사 같은 것이 들려왔다.
문을 열자 좁은 마당이 나왔다.
그리고 그녀가 보였다, 주먹을 허공에다 휘두르는가 하면 바닥에 발을 쾅쾅 굴러대기도 하면서 알아들을
수 없는 모로코어로 혼자 분풀이를 해대는 티트리트가..
그 모습이 귀엽고도 애처로워 에이든은 미소 지었다.

The next day, touring Medina in Marrakech with Titrit, Ayden abruptly
started moving toward the ware market which was crowded with
people. He speedily walked ahead of her before he quickly stretched
one leg to the middle of the road, which tripped up someone coming
from the other direction and made him fall. When Titrit tried to get to
the fallen man, Ayden looked the other way from the guy and instead
held Titrit's hands. . Titrit and the man on the ground briefly locked
their eyes. Titrit didn't remember the man as Jay until grabbed by
Ayden, she got out of there.

다음 날, 티트리트와 함께 마라케시 메디나를 돌아보던 에이든은 갑자기 사람들이
몰려있는 그릇 시장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그는 앞장서서 빠르게 걸어가다 길
한복판으로 순식간에 다리를 쭉 뻗었는데 그 참에 맞은 편에서 오던 누군가가 에이든의
발에 걸려 우당탕 넘어졌다. 놀란 티트리트가 엎어져있는 남자에게 다가가려 하자
에이든은 남자를 외면하며 티트리트의 손을 잡아 끌었다. 티트리트와 넘어진 남자의
시선이 잠시 마주쳤다.
그 남자가 제이라는 것을 기억해낸 건, 티트리트가 에이든에게 손이 잡혀 이미 그곳을
빠져 나온 뒤였다.

At a leather bag shop, Titrit stared at the side of the face of Ayden, who was trying
several bags on himself while determining size and fit. Ayden looked the other way
from her playful expression that was about to burst into laughter, Ayden stared back
at her. In turn, Titrit pretended ignorance and browsed the bags. She happened to
spot a bag that she liked, and when she asked the price and then returned it where
it was, Ayden pretended that he wasn't aware of it. .
It was to keep her pride from being hurt, but the old bag that she was wearing made
him feel uncomfortable for a long time afterwards.

가죽 가방 가게에서 여러 가방을 직접 몸에 걸쳐 보며 사이즈와 핏을 가늠하는 에이든의 옆 얼굴을
티트리트는 빤히 쳐다봤다. 곧 웃음이 터질 듯한 그 장난기 넘치는 표정을 외면하다 못해 에이든이 마주
바라보자, 이번엔 티트리트가 시치미를 떼며 가방 구경을 했다. 마침 마음에 드는 가방을 발견한 그녀가
가격을 물어보고 미련 없이 다시 내려놓는 것을 에이든은 못 본 척 했다.
혹시나 다칠지 모를 그녀의 자존심을 위해서였지만 티트리트가 메고 있는 낡은 가방이 그 후로도
오랫동안 맘에 걸렸다

When the two came out of the store, someone asked Titrit for directions and a
group of rumbling tourists passed them by. It was then that Ayden, who was
absent-mindedly looking at a woman among the passing crowd, felt like he had lost
track of space and time. While Titrit paused to help a person with road directions,
Ayden was following the woman in question like a possessed man. The back of the
woman disappeared and appeared, obstructed by other people going their way.
Trying not to get swept by the crowd, Ayden chased the woman. The two persons
never got any nearer to one another, while the man struggled to move faster.

두 사람이 막 가방 가게에서 나왔을 때 누군가 티트리트에게 길을 물었고 관광객들이 웅성웅성 무리 지어
그들 곁을 지나쳤다 그 때였다, 지나치는 사람들 중의 한 여자를 무심히 바라보던 에이든이 시공간
감각을 잃어버린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 건. 티트리트가 잠시 멈춰 서서 길을 알려 주는 사이 에이든은
무엇엔가 홀린 사람처럼 그 여자를 뒤따라가기 시작했다.
여자의 뒷모습이 행인들에 가려 에이든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다시 나타나곤 했다.
에이든은 인파에 휩쓸리지 않도록 애쓰며 여자를 뒤좇았다. 두 사람의 거리는 좁혀질 듯 가까워지지
못했다.

When he reached one corner of the tortuous alleyway of Medina, the woman was
nowhere to be seen. Hurriedly looking around, Ayden didn't recover his sense of
reality until he realized that he had missed the woman. Now, he remembered that
he had left Titrit behind. But he couldn't even figure out where he was. He was
stuck in the labyrinthine Medina where a map wouldn't be of so much use. Tired
physically and mentally, he sat there listlessly against some random wall on the
street, for how long one would like to know.
He saw Titrit come running with sweats all over and with a livid face.
"Gosh! Why did you leave without leaving a word? What if I have failed to find
you?"
Looking at Titrit with his gloomy face, Ayden said.
"... I saw the back of someone like her."

구불구불한 메디나 골목의 어느 모퉁이에 이르렀을 때, 여자는 더 이상 보이지 않았다. 다급하게 주위를
둘러보던 에이든은 여자를 놓쳤다는 걸 깨닫고서야 비로소 현실감을 회복했다. 티트리트를 혼자 두고 온
것이 생각났다. 그러나 여기가 어디쯤인지 가늠이 안 됐다.
지도도 별 소용 없는 미로 같은 메디나에 꼼짝없이 갇힌 셈이었다.
몸도 마음도 지쳐 길가의 아무 벽에나 기대어 맥없이 앉아있은 지 얼마나 지났을까.
온통 땀에 젖은 채 얼굴이 흙빛이 되어 뛰어오는 티트리트가 보였다.
“도대체가! 왜 말도 없이 사라지고! 못 찾았으면 어쩔 뻔 했냐구요!!”
티트리트를 어둡게 바라보던 에이든이 말했다.
“……닮은 뒷모습을 봤어.”

EPISODE 7

ANA MOAJABA BIK
(IT'S MEAN THAT 'I LOVE YOU')

Now touring the Sahara, Ayden and Titrit are preoccupied with taking pictures of lizards, and miss the vehicle there arrived in.
And they end up walking to the base camp, which turns out to be empty. The two persons are by themselves in the nightly desert where stars rain.
Ayden asks Titrit to read him a letter written in Moroccan.

7화. 아나 모아자바 빅 (‘사랑합니다’ 라는 뜻)

사하라 사막 투어를 떠난 에이든과 티트리트는 도마뱀 사진을 찍는 데에 정신이 팔려 타고 온 차량을 놓친다.
결국 두 사람은 걸어서 베이스 캠프에 도착하지만 캠프는 텅 비어있다.
별이 쏟아지는 밤의 사막에 남겨진 두 사람. 에이든은 모로코어로 쓰여진 편지 한 통을 티트리트에게 읽어달라고 부탁하는데.

Jolting to the bumpy road in a jeep heading to the Sahara, Titrit thought of the thing from several
days before. The words that he spoke, when she managed to find Ayden after she got around for
over two hours.
‘The woman, from behind, looked much just like Lia ...’
Lia was Ayden's old lover, who had gone missing for about a decade.
Perhaps, Ayden repeatedly experienced the desperateness that Titrit had when she ran around
looking for Ayden. Perhaps, for that reason, her heart ached when she looked into Ayden's eyes.
Ayden's grey eyes were gazing at the bleak scene outside the vehicle window.
He said that he really wanted to visit the desert.
He said that there was something he wanted to bury in the hot sand, a heart that he would like to
see shatter slowly at the crackling wind.

사하라로 가는 지프 안, 노면의 굴곡에 흔들리며 티트리트는 며칠 전 일을 생각했다.
두어 시간이 넘게 헤맨 끝에 겨우 에이든을 찾아냈을 때, 그가 했던 말을.
‘여자, 뒷모습이 꼭 리아인 것만 같아서……’
리아는 실종된 지 십여 년이 지난 에이든의 옛 연인이라고 했다. 메디나에서 티트리트가 에이든을 찾아 다닐 때의 절박한
마음을, 아마 에이든은 수도 없이 되풀이해 겪었겠지.
그래서였나, 에이든의 눈동자를 들여다볼 때면 가슴이 시렸던 건.
에이든의 잿빛 눈동자는 차창 밖 황량한 풍경을 응시하고 있었다. 그는 사막을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뜨거운 모래에
묻어버리고 싶은 것이 있다고, 서걱거리는 바람에 서서히 풍화되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했다.

Suddenly, the jeep stopped. They told them to get off and take a tour freely. Busy taking pictures
with his camera, Ayden called Titrit. When she looked where Ayden was pointing at, she saw
two lizards with splendid colors and pattern in a prostrate position as if they were sleeping.
"A tribe of the Berber people calls this lizard 'belle'. They call it so because they regard it as an
auspicious sign as when encountering a beauty. For they consider a lizard a symbol of luck as
well as their guardian."
Remembering his first encounter with Titrit, Ayden gave a quiet smile.
So, it seemed that she didn't remember who it was that she drew a lizard tattoo for.
Fascinated with the unique pattern of the lizard, Ayden was into photographing it, when Titrit
shouted in urgency.
"Gosh, I guess the jeep is gone, leaving us here!"

문득 지프가 멈췄다. 내려서 자유롭게 구경을 하라고 했다. 카메라를 들고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던 에이든이 티트리트를
불렀다. 에이든이 가리키는 곳을 보자 화려한 색깔과 무늬를 가진 도마뱀 두 마리가 낮잠이라도 자는 냥 엎드려 있었다.
“베르베르인 중엔 이 도마뱀을 ‘벨’이라고 부르는 부족이 있어요. 미인을 만났을 때처럼 기분 좋은 징조라서 그렇게 부르죠.
도마뱀을 행운의 상징이자 수호신으로 여기거든요.”
에이든은 티트리트와의 첫 만남이 떠올라 슬며시 웃음이 났다. 아무래도 그녀는 그날 도마뱀 타투를 그려준 상대가 누군지
기억하지 못하는 듯했다. 도마뱀의 독특한 무늬에 마음을 뺏긴 에이든이 촬영에 몰두해있을 때, 갑자기 티트리트가
다급하게 외쳤다.
“맙소사, 지프가 우릴 두고 떠났나 봐요!” 

The two persons walked for some seven hours before they managed to arrive at a
camp built in the middle of the desert. Judging from the absence of traces left by
the other passengers who shared the jeep, perhaps they have either passed
through it or just skipped it.
In the night-fallen desert, Titrit skillfully made fire and prepared Couscous. After
dinner, Ayden produced a precisely folded sheet of paper out of his pocket.
"Can you happen to translate this letter in English for me? I guess it is a mix of
Arabic and Berber. I just can't read it."

두 사람은 일곱 시간여를 걸은 끝에 간신히 사막 중간에 설치된 캠프에 도착했다. 지프를 같이 탔던
일행들의 흔적이 없는 걸로 봐서 이미 왔다가 떠나버렸거나 지나쳐간 모양이었다. 어둠이 깔린 사막에서
티트리트는 익숙한 솜씨로 불을 피우고 꾸스꾸스를 차려냈다. 저녁을 먹은 후, 에이든은 주머니에서 잘
접힌 종이 한 장을 꺼냈다.
“혹시 이 편지 좀 영어로 읽어줄 수 있어요? 아랍어랑 베르베르어가 섞여있는 것 같은데 알아볼 수가
없어서.”

Titrit translated the letter in English for him. She was curious about
many things such as who he got the letter from and was it perhaps
from Hasra? Still, she used her patience and read it through before
she asked him.
"Did you want to show the letter off to me?"
"What was the Moroccan for 'I love you' again?"

티트리트는 편지를 해석해 영어로 읽어주었다. 사랑을 고백하는 연애편지였다.
누구에게 받은 건지, 혹시 하스라가 준 건지, 궁금한 게 많았지만 꾹 참고 끝까지
읽어준 뒤 티트리트가 물었다.
“이 편지를 나한테 자랑하고 싶었나요?”
“거기 사랑합니다, 란 구절이 모로코어로 뭐라구요?”

To this playful inquiry, Titrit reluctantly asnwered.
"Ana moajaba bik"
Looking straight at Titrit, Ayden slowly pronounced the words.
"Ana moajaba bik"
It was a night in the desert when stars were streaming, sparkling
like love confessions and the moment when Ayden's voice was
inscribed like a tattoo in Titrit's heart.

에이든이 장난스럽게 되묻자, 티트리트가 내키지 않는 듯 대답했다.
“아나 모아자바 빅”
에이든이 티트리트를 똑바로 바라보며 천천히 따라 발음했다.
“아나 모아자바 빅”
별들이 사랑의 고백처럼 반짝이며 흐르는 사막의 밤이었고 티트리트의 마음에
에이든의 목소리가 타투처럼 새겨지는 순간이었다.

EPISODE 8

I OWE YOU ONE, BELL

The letter which Ayden wants to be read in the desert was actually written by a hotel bell boy at his request.
Indeed, it is his love confession letter.
Pressured by his company to return, Ayden is inspired by the image of a lizard and completes his design sketch,
but unexpectedly hears bad news from Titrit.

8화. 덕분이야 벨

사막에서 티트리트에게 읽어달라던 편지는 사실, 에이든이 호텔 벨보이에게 써달라고 한 편지였다.
어쩌면 에이든의 고백이 담긴 편지였던 셈.
회사로부터 돌아오라는 압박을 받던 에이든은 도마뱀 이미지에 영감을 받아 디자인 스케치를 완성하게 되지만,
티트리트에게서 예상치 못한 비보를 듣는다.

"How was the desert? Did you deliver the letter successfully?"
When they returned to the hotel, the bell boy asked Ayden nicely as he carried his
luggage. The letter which Ayden asked Titrit to read to him was actually written by
the bell boy.
When the bell boy said that he quarreled with his girl friend and that he wasn't
sure how he could make up with his girl, Ayden gave him a leather bracelet of his
own design and told him to give it to his girl friend as a gift.
So grateful, the bell boy repeatedly asked Ayden what he could do for him. Thus,
the letter was written in Moroccan by the bell boy, who translated what Ayden
dictated to him. So, the words that Titrit read were perhaps Ayden's confession.
"The Sahara was more wonderful than I expected. The letter ... although I couldn't
deliver it, I guess I got a reply to it."

“사막 어땠어? 편지는 잘 전했어?”
호텔로 돌아오자 벨보이가 에이든의 짐을 옮겨다 주며 친근하게 물었다. 티트리트에게 읽어달라던 그
편지는, 실은 벨보이가 써준 편지였다. 얼마 전 여자친구와 다퉜는데 어떻게 맘을 풀어줄지 고민이라는
벨보이에게 에이든은, 직접 디자인한 가죽 팔찌를 건네며 여자친구한테 선물하라고 했다.
몹시 고마워하며 뭐 해줄 일이 없겠느냐고 거듭 묻는 벨보이에게 그렇다면 부탁을 좀 들어달라고, 내가
불러주는 말들을 모로코어로 써줄 수 있냐고 해서 받은 편지였던 것..
그러니까 티트리트가 읽은 말들은 어쩌면 에이든의 고백이었던 셈이다.
“사하라는 생각보다도 훨씬 근사했어. 편지는… 제대로 전하진 못 했지만, 답장을 받은 것 같아.”

The pure desert stars, which were falling like snow into Titrit's crystalline
eyeballs. The night when the stars seemed to deliver for them the words from
the hearts of Titrit and Ayden, even though they didn't speak many words. .
Keeping the memories from the previous night like a love letter, Ayden
thought, he would read it whenever he feels tired and desolate. The bell boy
was watching him with concern.
"But why do you look sad?"
“Because all moments are fleeting. Because these overwhelming feelings
and those glittering memories pass by and fade away. Maybe that's why you
feel sad when you're too happy.”
Instead of saying so, Ayden told the bell boy that he was just tired, before he
dismissed him.

티트리트의 투명한 눈동자 속으로 눈처럼 펑펑 쏟아져 내리던 사막의 순결한 별들 서로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그 별들이 그녀와 에이든의 마음 속 언어들을 대신해 전해주는 것만 같던 밤.
에이든은 지난 밤의 기억을 연서처럼 품고, 앞으로 지치고 쓸쓸해질 때면 꺼내 보리란 생각을
했다 그런 그를 벨보이가 걱정스레 바라봤다.
“그런데 왜 표정 슬퍼?”
“언제나 순간인 거니까. 지금의 이 벅찬 감정도, 반짝거리는 기억들도, 모두 지나가버리고
퇴색하니까. 그래서 너무 행복한 순간엔 슬퍼지나 봐.”
에이든은 그렇게 말하는 대신 그저 피곤한 것뿐이라며 벨보이를 보냈다.

He discovered a lizard in front of his hotel room. And when he picked it up and put it on his arm
skillfully enough, his cell phone rang. It was a call from New York. . He had already received
several calls asking him to return. Each time, however, he prevaricated, saying that he was
creating a design that would depict the Moroccan atmosphere, thus deferring his return trip.
This time, his company was adamant. They told him to return anyways, no matter what would
happen to new design, saying that there was no putting off the review of Spring Summer
season design any further. When he nervously looked at the lizard while trying to figure out his
plausible response, the lizard on his arm began to move quickly.

그가 호텔 룸 앞에서 도마뱀을 발견하고 제법 익숙한 동작으로 그 녀석을 팔 위에 올려놓았을 때, 휴대폰이 울렸다.
발신지는 뉴욕이었다. 벌써 여러 차례 컴백을 독촉하는 전화를 받았지만 그 때마다, 모로코의 분위기를 담은 새로운
디자인을 구상 중이라고 둘러대며 귀국 일정을 미뤄온 터였다. 이번엔 회사에서도 강경했다.
새 디자인 따위 아무래도 좋으니 일단 돌아오라고, 내년 Spring Summer 시즌 디자인 감수를 더는 미룰 수가 없다고
했다. 대답을 찾으며 심란하게 도마뱀을 바라보던 그 순간, 팔 위의 도마뱀이 재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All out of a sudden, a powerful image struck Ayden.
He hurriedly opened his sketch book, and fixing on his return flight a week
later, he hung up. Having quickly finished his sketch of an idea and looking
vacantly into the finished image, Ayden said to himself.
"I owe you one, Belle."

돌연 강렬한 이미지가 에이든을 사로잡았다.
서둘러 스케치북을 펼치며 일주일 후로 귀국 날짜를 잡고 전화를 끊었다. 단숨에 아이디어
스케치를 마친 에이든이 완성된 이미지를 물끄러미 들여다보며 중얼거렸다.
“덕분이야, 벨.”

With the pictures of the desert printed, Ayden went to see Titrit. . Ayden's mood
was overcast with the intersection of the pleasure in being able to see her again
and the regret that their days together are numbered. Her usual expression of
vivacity had changed to unusual glum for some unknown reason. . She didn't
smile when she saw him.
"The vehicle we missed in the Sahara .... went missing. They have searched for
three days now, but that haven't found it."

에이든은 사막에서 찍은 사진들을 인화해 티트리트를 찾아갔다. 오늘도 그녀를 볼 수 있다는 기쁨과
이제 만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안타까움이 교차하며 에이든의 기분을 뿌옇게 흐려놓았다.
늘 생기 넘치던 그녀의 표정 또한 어쩐 일인지 전에 없이 어두웠다. 그를 보고도 웃지 않았다.
“사하라에서 우리가 놓친 차량이… 실종됐어요. 벌써 사흘째 수색 중이지만 찾지 못했대요.”

The vehicle disappeared in the desert. It meant that unless they missed the
jeep, the two persons' survival would have been uncertain, swept into those
huge sandstorms. The envelope carrying photos dropped from the hands of
Ayden, who was stunned. One image stood out with its vividness amidst the
photos scattered on the floor.
It was the image of the splendidly patterned lizard which Titrit called Belle.

사막에서 차량이 실종됐다. 그 말은 곧, 그 지프를 놓치지 않았더라면 두 사람 또한 거대한 모래
바람에 삼켜진 채 생사 여부가 불분명했을 것이란 얘기였다. 놀란 에이든의 손에서 사진을 담은
봉투가 떨어졌다. 바닥에 흩어진 사진들 속에, 한 장의 사진이 유독 또렷했다.
티트리트가 벨이라고 불렀던 화려한 무늬의 도마뱀 사진이었다.

EPISODE 9

UNDELIVERED WORDS

Now, Titrit is busking in memory of those who have gone missing in the desert, and Jay suggests to her that they record her album.
Jay is in fact a famous record producer in New York City. Meanwhile, Titrit, now drunken, confesses her love to Ayden, which is delivered in
Moroccan and goes unheeded. And in turn, Ayden's words fail to be heard by Titrit, who has fallen asleep.

9화. 닿지 못한 말들

사막에서 실종된 이들을 떠올리며 버스킹하던 티트리트 앞에 제이가 나타나 음반 제작을 제안한다.
제이는 뉴욕의 유명한 음반 제작 프로듀서였던 것. 한편, 티트리트는 술에 취해 에이든에게 마음을 고백하지만 모로코어로 하는 말을 에이든은 알아들을 수 없고,
에이든의 말들 역시 잠들어버린 티트리트에게 전해지지 못한다.

The voice of Titrit who was busking reverberated in a long curve on the square.
What happened to the missing vehicle? …… If we got lost in the desert and
swept into a sandstorm ...
It was terrible just imaging what would have followed. . Among the other pas-
sengers on the jeep, she remembered the Polish girl who particularly liked her
company. She promised to her that she would draw a petal-shaped tattoo.
Now, her perplexion turning into her song made passers-by pause.

버스킹 중인 티트리트의 목소리가 긴 곡선을 그리며 광장을 울린다.
사라진 차량은 어떻게 됐을까? 사막에서 길을 잃었다가 모래 폭풍이라도 만나 휩쓸렸다면
그 뒤의 일은 상상조차 하기 싫었다. 함께 지프에 탔던 동행인들 중에서도 티트리트를 유독 따랐던
폴란드 소녀가 잊혀지지 않았다. 그 애에게 꽃잎 모양 타투를 그려주겠다고 약속했는데.
티트리트의 착잡한 심정이 절절한 노래가 되어 지나가는 발길들을 붙잡았다.

Jay was among the street audience. When Titrit was taken aback to find him
there, Jay came up to her in a careful manner and gave her his business card.
On it, she found nicely carved in relief the name of a familiar record company,
'Music Feel', and the line of 'Jay, Record Producer'.
"I was sorry about the other day. When you treated me like a bad guy, I just
bristled ... Actually, I want to produce your album. You got a rare voice. To be
honest, it has extraordinary attraction. You can trust my judgment, for I am a
pretty good producer in New York."
‘Jay was a record producer. Moreover, he was going to produce her album!’
Her dream was about to come true before her eyes. However, in her current
mood, she wasn't supposed to be totally happy about it. Apparently disappointed
at her standoffish reaction, Jay left her asking her to sleep on it and call. It was a
day when she was so hard up for the strong liquor that she got from a traveler
before.

거리의 관람객 틈에 제이가 있었다. 그를 발견하고 멈칫하는 티트리트에게 제이가 웬일인지 신중한
태도로 다가와 명함을 내밀었다. 거기엔 티트리트도 들어본 적 있는 음반회사 ‘뮤직필’의 이름과 함께
‘음반제작 프로듀서 제이’라는 글자가 돋을새김으로 고급스럽게 새겨져 있었다.
“지난 번엔 미안했어. 그쪽이 악당 취급을 하니까 나도 괜히 욱해서……. 실은 티트리트의 음반
제작을 해보고 싶어. 당신 목소리는 흔하지 않아. 아니 솔직히 말해, 굉장히 특별한 매력이 있어.
이래봬도 뉴욕에서 꽤 잘 나가는 프로듀서니까 내 촉을 믿어봐.”
제이가 음반 제작 프로듀서였다니 게다가 음반을 내준다니! 꿈꾸던 일이 눈앞에 성큼 다가와 있었다.
하지만 지금 기분으로는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제이는 그녀의 무덤덤한 반응에 실망한 듯,
생각해보고 연락해 달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언젠가 여행자에게 얻어 마신 적이 있는 독한
술이 간절해지는 날이었다.

"That makes four. Are you alright, Titrit?"
No, she was anything but alright.
When she suggested a drink together, Ayden invited her to his place, and made
a martini for her. Her eyes were hazy and her head kept leaning sideways, while
her disheveled hair was draped over her cheeks now reddened like the twilight.
Drunk, Titrit was babbling about things that Ayden couldn't follow as they were
spoken in Moroccan. Still, he listened silently.
"I have waited for someone. Is that you? Even though I know you will leave, I just
want to ask you. Couldn't you be the love of my life? Couldn't I be the person
you're looking for? Are you going to disappear all out of a sudden, just like your
old lover, like the jeep in the Sahara?"

“벌써 넉 잔째예요. 괜찮은 거예요, 티트리트?”
아니, 전혀 괜찮지 않아 보였다.
에이든은 같이 술을 마시자는 티트리트를 숙소로 초대해 마티니를 만들어주었다. 그녀의 시선에는
안개가 드리워졌고 고개는 자꾸 앞으로 꺾였으며 노을처럼 붉어진 볼엔 헝클어진 머리카락이
흘러내려와 있었다. 티트리트는 취해서 횡설수설 떠들어댔으나, 모로코어로 이야기했으므로
에이든은 알아들을 수 없었다. 그러나 그는 묵묵히 듣고 있었다.
“나는 늘 누군가를 기다렸어요. 그 사람이 당신인가요? 떠날 걸 알면서도 자꾸 묻고 싶어져요. 내
운명의 인연이 당신이면 안 되나요? 당신이 찾는 사람이 내가 되면 안 되나요? 당신도 옛날의 당신
연인처럼, 사하라의 지프처럼, 문득 사라질 건가요?”

A little later, perhaps exhausted, she fell asleep with face down on the table.
Ayden carried her to the couch, covered her with a comforter, and removed her
hair from her forehead. Quietly looking at the woman now in sleep, the man had
this sadness welling up from one corner of his heart. . He was a bit drunk in his
turn, and there were words that he wanted to say but he wouldn't be able to in the
end.
“When I first arrived here, everything was a mess and it seemed that I had nothing
meaningful left with me. But past three months have created a lot of change. Now,
when eating food, I can feel it is delicious. I can be carefree and just laugh, and I
can have a sound sleep. Now, I can do design, and I have things that I want to do.
All this, because of you. This city and you have given me the strength to take a
step forward in vast darkness. . Perhaps, what I had lost was myself. You have
made me see that. What I was looking for was me that can love somebody. And
you. . However, I am leaving you soon and I am a stranger in this city, so what
word can I leave to you? Titrit, my only star. Sorry. And thanks."

잠시 후 티트리트는 지친 듯 소파 테이블에 엎드려 잠이 들었다. 에이든은 그녀를 소파에 바로 누이고
담요를 덮어준 뒤 이마에 달라붙은 머리카락을 쓸어주었다. 잠든 티트리트를 가만히 바라보고 있자니
마음 한켠에 슬픔이 천천히 차올라 출렁였다. 그 역시 조금 취했고, 하고 싶지만 끝내 하지 못할 말들이
있었다.
“이곳에 처음 올 땐 전부 엉망이었고, 의미 있는 건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 것 같았는데. 석 달 사이 많은
게 변했어. 음식을 먹으며 다시 맛있다고 느낄 수 있게 됐고, 아무 생각 없이 웃을 수 있게 됐고, 제대로
깊이 잠들 수 있게 됐지. 다시 디자인을 할 수 있게 됐고, 하고 싶은 일들도 생겼어. 모든 게 네 덕분이야..
이 도시와 네가, 막막한 어둠 속에서 한 걸음 나갈 수 있는 힘을 줬어. 내가 잃어버렸던 건 아마 내
자신이었나 봐. 너는 그걸 알게 해줬지. 내가 찾아 헤맨 건 누군가를 다시 사랑할 수 있는 나였어. 그리고
너였어 하지만 너에겐 곧 떠날 사람이고, 이 도시에선 이방인일 뿐인 내가 네게 무슨 말을 남길 수
있을까? 나의 하나뿐인 별, 티트리트. 미안해. 고마웠어.”

EPISODE 10

FROM MARRAKECH TO NEW YORK

Before he goes back to New York, Ayden asks Titrit for a tattoo. Convinced that their relationship is over, Titrit is now in despair.
Two months after his departure, Titrit receives through a deliverer a bag with an exquisite lizard pattern on it. Arriving in New York for
her recording, Titrit gets reunited with Ayden whom she has missed at the venue for Oyani Launch on Times Square.

10화. 마라케시에서 뉴욕으로

뉴욕으로 돌아가기 전, 티트리트를 찾아와 타투를 부탁하는 에이든. 티트리트는 현실적으로 에이든과의 관계가 끝났다는 생각에 절망한다.
에이든이 떠난 지 두 달 후, 티트리트는 아름다운 도마뱀 문양의 가방을 소포로 받는다. 음반 제작을 위해 뉴욕에 간 티트리트는 타임스퀘어의
오야니 런칭 쇼 현장에서 그립던 에이든과 재회한다.

Showing up at the restaurant without a notice, Ayden asked for a tattoo.
"Which one do you want?"
"One that would protect us."
She smiled at his answer, but Titrit, who was preparing a draft on the back of his
hand, was taken aback when she heard this.
"Today, give me one that won't be erased easily. For a while ...."
Following a brief silence, he resumed.
"Because I won't be seeing you for a while. I am flying back tomorrow afternoon."
All light went off, as if someone turned off the switch inside her. It seemed that she
had feared such a moment all along. For she knew that he would leave someday.
Ayden had too much to lose to stay here. The two had this brief encounter, for a dur-
ation that was allowed by accident. While trying to keep herself calm and focus on her
tattoo, Titrit wondered why he said, 'Today, give me one that won't be erased easily.'

연락도 없이 레스토랑으로 찾아온 에이든이 타투를 해달라고 했다.
“어떤 걸 그려줄까요?”
“우리를 지켜주는 녀석이요.”
에이든의 대답에 미소 지으며 그의 손등에 밑작업을 하던 티트리트는 다음 말을 듣고 멈칫했다.
“오늘은 잘 지워지지 않는 걸로 부탁해요. 당분간…….”
잠깐의 침묵 후에 그가 말을 이었다.
“당분간 못 보게 될 것 같으니까. 나, 내일 오후 비행기로 돌아가요.”
그녀의 내면에서 무언가가 스위치를 내린 듯 모든 빛이 꺼졌다. 이런 순간을 티트리트는 늘 두려워했던 것
같다. 그가 언젠가는 떠날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었으니까. 이곳에 계속 머무르기엔 에이든이 포기해야 할
것이 너무 많았다. 두 사람은 아주 잠깐, 우연이 허락된 동안만 스치듯 만났을 뿐이다. 마음을 누르며 타투
작업에 집중하려 애쓰던 티트리트는 어째서 그가 ‘오늘은 잘 지워지지 않는 걸로’ 라고 했는지,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Why 'Today' as if he had done it before, when it was his first tattoo? And she remem-
bered one thing. The foreigner who sneaked into the cafe fleeing from Samir, about
three months before. Only now did she realize that it was Ayden.
Teardrops dripped on the lizard tattoo nearing completion. She excused herself,
saying she got to go to wash her hands, and stepped out into the backyard outside the
kitchen. Suppressed for a while, her tears gushed out now unchecked.
She was shaken by the disorderly recollection of the time that she had spent with
Ayden for the past three months, plus his thoughtful words and behaviors. Now that
she had cried for a while, she noticed someone's presence behind her.
Without even looking back, she knew it was him. Quietly closing in, Ayden covered
her tearful eyes with his hands. And feeling her tears flowing down his palm lines, he
stood speechless behind her for a while.

타투를 하는 건 처음이면서 ‘오늘은’ 이라니, 마치 이미 해본 적 있는 사람처럼. 그 때 퍼뜩 떠오르는 기억이
있었다. 석 달 전쯤, 사미르를 피해 숨어들었던 카페의 그 외국인. 그가 바로 에이든이었다는 걸 그제서야
깨달았다.
완성되가던 도마뱀 타투 위로 눈물이 툭 떨어졌다. 티트리트는 잠깐 손을 닦고 오겠다며 자리를 피한 뒤
주방 뒤뜰로 나갔다. 참았던 눈물이 한꺼번에 터져나와 걷잡을 수 없었다.
석 달 동안 에이든과 함께 보낸 시간들이, 그의 사려 깊은 말투와 행동들이, 두서없이 떠올라 그녀를 온통
흔들었다. 한참 울고 났을 때, 티트리트는 뒤에서 누군가 서성이고 있다는 걸 느꼈다.
돌아보지 않아도 그라는 걸 알 수 있었다. 에이든은 조용히 다가와 그녀의 젖은 눈을 자신의 두 손으로
가렸다. 그리고 손금을 타고 티트리트의 눈물이 흐르는 것을 느끼며 말없이 그녀 뒤에 한참을 서있었다.

Two months after, a parcel was delivered to Titrit in Marrakech. When
opened, it had inside a mini bag with an ethnic pattern carved on it. Titrit
carefully opened the bag and produced a card out of it with her trembling
hands. When Titrit opened the card, a subdued smile came on her mouth. On
the card, it read, "Ana moajaba bik” in Moroccan.

그로부터 2개월 후, 마라케시의 티트리트 앞으로 소포 하나가 배달됐다. 소포를 풀어보니
에스닉한 문양이 새겨진 미니 가방이 담겨있었다. 티트리트는 조심스레 가방을 열었고 떨리는
손으로 가방 속에 든 카드를 꺼냈다. 카드를 펼치자 티트리트의 입가에 잔잔한 미소가 떠올랐다.
카드에는 모로코어로 “아나 모아자바 빅 Ana moajaba bik”이 쓰여있었다.

And a few more weeks after in the airport in New York. Having apparently
waited there, Jay was delightfully waving a welcome card at her. Dropping
her carrier bag in her reserved lodging, she went out to Times Square with
Jay. Times Square was to New York what Jemaa el-Fnaa was to Marrakech.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came here.
Titrit was quickly fascinated by the dazzling foreign streets she saw for the first time.

그리고 다시 몇 주 후, 뉴욕의 공항. 티트리트가 에스닉한 문양이 새겨진 미니 가방과 기타
케이스를 메고 출국장을 빠져 나왔다. 기다리고 있었던 듯 제이가 웰컴 카드를 들고 그녀를 향해
반갑게 흔들어 보였다. 티트리트는 머물기로 한 숙소에 여행 캐리어만 던져두고 제이와 함께
타임스퀘어로 갔다. 마라케시에 제마 알프나가 있다면 뉴욕엔 타임스케어가 있달까. 세상 온갖
사람들이 다 모여드는 곳이었다.
티트리트는 처음 접하는 이국의 휘황한 거리에 금세 마음을 빼앗겼다.

When she felt that some women passing by were giving a careful look at her bag, the
same bag appeared in the advertisement screen display on top of a building. And a
luxurious runway show was being presented right in front of the building. They said
that it was for the launch of a brand called Oyani. Attracted and stepping closer to the
venue, Titrit noticed a familiar silhouette. The silhouette's owner, who had been
saying hi to folks, saw her and paused in a tableau. Soon, watching the man who was
striding toward her as if he were the whole world, Titrit could feel that the lights in her
heart, which had gone off, were coming back on one after another.

지나가던 몇몇 여자가 티트리트의 가방을 유심히 살펴보는 것 같다고 느꼈을 때, 한 빌딩의 옥외 광고에
그녀가 멘 것과 똑같은 가방이 나타났다. 바로 그 빌딩 앞에서 화려한 런웨이가 펼쳐지고 있었다. 오야니,
라는 브랜드의 런칭 쇼라고 했다. 이끌리듯 런칭 쇼 현장으로 다가간 티트리트는 낯익은 실루엣을 확인했다.
주위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던 실루엣의 주인공이 그녀를 발견하고 우뚝 멈춰 섰다. 곧이어 성큼성큼
다가오는 그를 세계의 전부인 듯 바라보며, 그 발걸음을 따라 마음 속 꺼졌던 빛들이 하나 둘 다시 켜지는
것을 티트리트는 느낄 수 있었다.

LOADING